조선경제 | TRENUE

홀로 웃는 빅오일… 셸 주가 올해 140% 폭등

인플레이션과 긴축 등의 영향으로 세계 증시가 폭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글로벌 오일·가스업체들의 주가는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폭등세를 보이고 있다. 1970~1980년대 석유파동보다 심한 에너지 위기가 닥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이런 악재가 오히려 오일 메이저들엔 대박을 터뜨릴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 ESG(환경·사회·지배구조)로 대표되는 친환경 정책으로 새로운 유정 개발이 급감한 것도 오일 메이저의 이익을 높이고 주가를 끌어올리는 데 일조하는 역설적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경제 상황이 엄중합니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 앞에 큰 장벽이 놓여 있습니다.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판로 지원을 위해 스타트업의 아이디어를 소개합니다. 공동구매 할인 정보와 함께 생생한 아이디어를 즐겨 보세요.

※본 콘텐츠는 제품에 대한 상세한 설명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14일 새벽 끝난 월가 증시에서 다우지수는 2.79% 하락한 3만516.74에 마감했습니다. S&P500은 3.88% 떨어진 3749.63을 기록했습니다. 나스닥은 4.68% 하락한 1만809.23에 마감했습니다. 이날 미 재무부에 따르면,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28%포인트 급등한 연 3.43%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5년간 정부로부터 재취업 심사를 받은 금융감독원 퇴직 임직원의 97.3%가 승인 결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실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부터 올해 1분기(1~3월)까지 민간 금융회사 등으로 재취업하기 위해 공직자윤리위원회에 취업 심사를 신청한 금감원 퇴직자 110명 중 단 3명을 제외하고 107명이 심사를 통과했다. 이는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 경제 관련 정부 부처 퇴직 공무원의 지난 5년간 재취업 통과율(82%)을 크게 웃도는 수치다. 금감원 퇴직자들이 대부분 결격 사유가 없는 민간 기업·기관으로 이직했을 가능성이 높지만, 시민단체 등에서는 “프리패스식 허술한 심사로 ‘전관예우’용 재취업을 허용해선 안 된다”는 지적이 나온다.

카지노 리조트 운영업체 MGM 리조트 인터내셔널(MGM) 이사회 임원인 폴 J 세일럼(Salem Paul J)이 금일 보통주 3만4500주를 주당 28.92달러에 99만7700달러(약 12억8700만원)어치를 매수했다.종목 정보 바로가기 >현재 폴 J 세일럼의 보통주 보유주식은 총 155만5000주다.MGM 리조트 인터내셔널(MGM)은 13일 전 거래일 종

글로벌 인공판막 업체 에드워드 라이프사이언스(EW) 경영진인 도널드 E 보보 주니어(Bobo Donald E Jr)가 금일 스톡옵션을 행사해 보통주 6725주를 주당 35.2달러에 취득한 후, 이날 6725주를 평균 90.02달러에 60만5400달러(약 7억8100만원)어치를 매도했다.종목 정보 바로가기 >현재 도널드 E 보보 주니어의 보통주 보유주식은 총

디지털 업무 솔루션 기업 서비스나우(NOW) 이사회 임원인 프레더릭 B 러디(Luddy Frederic B)가 지난 6월 9일 신탁 계약을 통해 보통주 6600주를 평균 499.45달러에 329만6400달러(약 42억5400만원)어치를 간접 매도했다.종목 정보 바로가기 >현재 프레더릭 B 러디의 보통주 보유주식은 총 21만4384주다.서비스나우(NOW)는